Board Structural & Molecular Biology Lab.

  • Board
  • News

[매일신문] 경북대, CJ제일제당에 ‘PET 플라스틱 생분해’ 기술 이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12회 작성일 21-10-15 09:12

본문

경북대학교(총장 홍원화)는 김경진 생명과학부 교수가 개발한 'PET 플라스틱 생분해' 관련 기술을 CJ제일제당(대표 최은석)에 이전하고, 최근 이와 관련된 기술이전 계약 및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.

고품질 재활용 페트(PET)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지만, 우리나라는 일본 등지에서 재활용 PET를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. 지난해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, 국내 폐PET 생산량 29만 톤(t) 중 10%인 2만8천t이 고품질 PET로 재활용된 것으로 나타났다. 정부부처 등은 라벨지 제거와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의무화 시행 등 국산 재생 PET 사용량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.

김 교수가 개발한 기술은 생명자원에서 발굴한 효소를 개량하고 이를 이용해 PET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방식이다. 다른 재생 방법보다 친환경적이며, 상대적으로 품질이 낮은 유색 PET 조각까지도 100% PET 원료로 재생이 가능하다.

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친환경 바이오기반 기술개발사업으로 수행됐으며, 기술이전 협약 체결은 특허청 지원(지식재산 수익 재투자 지원사업) 및 한국연구재단 지원(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 사업)으로 진행됐다.

이번 기술이전으로 김 교수는 경북대지주회사 자회사인 ㈜자이엔을 통해 CJ제일제당과 추가 기술 연구개발(R&D)를 지속할 계획이다.

김 교수는 "플라스틱 재활용 문제의 근본적인 해답은 생태계가 플라스틱을 나무와 같이 인지하도록 하는 것이다. 생분해 기술은 그러한 맥락에서 반드시 필요하다"며 "이번에 이전한 기술은 효소공학기법으로 플라스틱의 분해가 가능한 인공적인 효소를 개발한 결과물 중 하나다. 생분해를 통해 재활용 된 PET 원료는 단순히 부직포나 솜으로 이용되는 데 그치지 않고 시트지나 옷감, 투명한 PET로 되돌아 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, 환경에 유리된 폐기물의 분해를 촉진할 수도 있다"고 말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